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충북·청주경실련

문창극 후보 지명철회 촉구 기자회견 보도자료

by 경실련 충북·청주경실련 2014. 6. 18.



충청권 시민단체, 문창극 후보 지명철회 기자회견 개최
임명 강행시 세종시 원안사수 운동에 준하는 공동 대응 의지 천명


세종시를 부정한 문창극 총리 후보 지명에 대한 충청권의 반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충북경실련 등 충청권 시민단체들은 오늘(수) 오전 11시,  세종정부청사 국무조정실 앞에서 ‘세종시를 반대한 문창극 후보 지명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시민단체들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문창극 후보에 대한 즉각적인 지명 철회를 요구하며, 임명을 강행할 경우 공동으로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을 천명했다.


이들은 세종시를 부정한 문 후보가 세종청사의 수장인 국무총리 후보로 지명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고 언어도단이라며, 문 후보는 세종시민과 충청도민에게 사과하고 자진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천박한 친일 식민사관도 모자라 세종시를 부정하며 충청도민의 정서에 반하는 인물을 총리 후보로 지명한 데 대해, 박 대통령이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세종시 정상추진에 앞장설 것을 촉구했다.


충청권 시민단체들은 박근혜 정부가 문 후보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경우 공동으로 강력한 반대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 기자회견에는 충북경실련,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이상 충북),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 세종YMCA, 세종민예총, 세종교육희망네트워크, 세종민주단체연대(이상 세종), 충남참여자치지역연대(충남),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대전경실련, 대전민언련(이상 대전) 등 충청권 11개 시민단체들이 참여했다.


[기자회견문]

문창극 후보 임명 강행은 ‘제2의 세종시 수정안 파동’이다


세종시 건설의 과정은 지난한 산고의 과정이었다. 2002년 대통령 선거 당시 노무현 후보의 선거공약으로 출발한 신행정수도는 노무현 후보의 당선으로 인해 국민적 합의를 통해 추진되게 되었다. 그러나 정치적 논리로 인해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축소되어 추진되었고, 이마저도 수많은 난관과 좌절에 봉착하게 되었다.


2002년 신행정수도 위헌 판결 이후 세종시 수정안 파동을 거쳐 지금까지 세종시민과 충청도민들은 수도권 과밀해소와 지방분권,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는 세종시의 건설취지에 공감하고 원안사수를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해 왔다.


특히 이명박 정부는 충청도 출신인 정운찬 총리를 앞세워 세종시 수정안을 강행하려 했지만, 충청도민은 온갖 회유와 협박에도 굴하지 않고 국가정책목표에 의해 태어난 세종시 사수를 위해 단식과 삭발, 혈서와 대규모 상경까지 모든 방법을 감내하며 세종시를 온몸으로 지켜내기 위해 노력했다. 이러한 충청도민의 염원은 결국은 세종시 수정안을 부결시키며 세종시 출범의 초석이 되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제2의 세종시 수정안 파동’이 재현되고 있다. 문창극 총리 후보 지명자는 칼럼을 통해 세종시를 ‘욕망의 땅’이라 매도하며 정치권력의 산물로 지칭한 것도 모자라 충청도민의 욕망이 가세한 것으로 폄훼했다. 세종시의 건설취지였던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는 중핵도시로서의 위상은 사라지고, 정치인들과 충청도민의 욕망의 산물인 양 매도했다.


문창극 후보가 망언을 일삼을 당시는 국가기관이 세종시 수정안 관철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나선 상황에서 충청도민은 원안사수를 위해 처절하면서도 외롭게 싸우던 시기였다. 이런 시점에서 문창극 후보의 세종시에 대한 부정 논리는 필연적으로 국론분열과 여론호도를 부추겼고, 결국은 세종시 원안사수를 위해 희생했던 충청도민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행위였다.


세종시를 부정했던 인사가 세종청사의 수장인 국무총리 후보로 지명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고 언어도단이다. 세종시를 욕망의 땅이라 매도했던 문창극 후보가 무슨 욕망으로 세종시에 내려오려고 하는 것인지 도무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 충청권 출신 인사라고 하지만, 세종시를 부정하며 세종시 원안사수를 위해 헌신했던 충청도민의 염원에 반하다는 점에서 출신만 충청이지 충청을 대변하는 인물이라고 인정할 수 없다. 또한 세종시 수정안 파동 당시 세종시 반대로 국론분열과 여론호도에 앞장섰다는 점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총리 인사 기준인 국정쇄신과 국민통합과도 동떨어진 인물이다.


만약 박근혜 정부가 천박한 친일 식민사관도 모자라 세종시를 반대했던 문창극 후보의 국무총리 임명을 감행한다면 충청도민은 세종시 원안사수에 대한 의지를 되살려 강력하게 공동대응할 것임을 밝힌다. 세종시를 반대한 사람을 세종청사의 수장인 국무총리로 임명하는 것은 세종시의 명백한 후퇴이며 ‘제2의 세종시 수정안 파동’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


이에 신행정수도 위헌 판결 이후 세종시 원안사수를 위해 공동대응했던 충청권 시민단체들은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는 세종시의 조기정착과 정상추진을 바라는 간절한 염원을 담아 아래와 같이 요구한다.


- 우리의 요구 -
-. 세종시를 반대한 문창극 후보는 세종시민과 충청도민에게 사과하고 자진 사퇴하라!
-. 문창극 후보에 대한 임명 강행은 ‘제2의 세종시 수정안 파동’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문창극 후보 지명을 즉각 철회하라!
-. 박근혜 대통령은 문창극 후보 지명을 즉각 철회하고 세종시 정상추진에 앞장서라!


2014년 6월 18일

세종시를 부정한 문창극 후보 지명철회 촉구 충청권 시민단체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