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도서관 관리운영비, 본회의에서 부활
찬성표를 던진 27명의 의원들에게 책임 물을 것

공공도서관을 수익창출을 위한 집객효과로 포장하는 “혁신적인 콘텐츠”인가?
청주시와 시의회에 10월 7일 ‘맞장 토론’을 공개 제안한다!


청주시의회가 문화제조창C 열린도서관의 관리운영비를 본회의에서 최종 부활시켰다. 충북·청주경실련 회원과 시민들은 오늘 본회의장 앞에서 관련 예산 부활을 저지하는 피켓시위를 벌였으나, 복지교육위원회 김은숙 위원장이 의원 24명의 동의를 얻어 대표발의한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수정안」은 재석 의원 총 38명 중 찬성 27명, 반대 9명, 기권 2명으로 통과됐다.

※ 표결 결과

 
◦ 찬성 : 김기동 김미자 김병국 김영근 김용규 김은숙 김현기 박노학 박용현 박정희 변은영 변종오 신연식 안성현 양영순 

          유광욱 이완복 이우균 이재길 임은성 임정수 전규식 정태훈 최충진 한병수 하재성 홍성각 (27명) 

◦ 반대 : 박미자 박완희 유영경 윤여일 이영신 이재숙 이현주 정우철 최동식 (9명) 

◦ 기권 : 김태수 남일현 (2명) 

◦ 불참 : 김성택 (재석 버튼 누르지 않음) 


표결에 앞서 김은숙 위원장은 이미 6월에 본회의에서 열린도서관 사업비를 동의해 줬는데 예결위에서 삭감하는 바람에 청주시의 랜드마크인 문화제조창C가 버림받을 위기에 처해 있다며, 시민을 위한 혁신적인 콘텐츠로서 열린도서관 예산이 반드시 부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대의견 토론자로 나온 윤여일 예산결산위원장은 열린도서관 조성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관리주체나 운영계획 등이 확정되지 않았고 2달 후면 본예산 심의가 시작되기 때문에 삭감한 것인데 다시 부활시킨다면 예결위 존재 이유가 없다고 성토했다.

이에 대해 복지교육위원회 소속 김영근 의원은 도서관법 제32조에 사립공공도서관 지원 근거가 있으니 관리운영비 지원에 법적 문제가 없고, 만일 위탁자 선정에 문제가 있다면 그때 가서 얘기해도 된다며 부수적인 문제에 매몰돼 열린도서관이 좌초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가로 반대 토론자로 나선 정우철 의원은 열린도서관의 사업주체가 선정되면 3차 추경에서라도 통과시키자고 예결위에서 논의한 바 있으니 시의회가 단합된 모습을 보여주자고 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이로써 도서관인지 아닌지 알 수 없는 ‘열린도서관’은 조성비와 관리비를 모두 확보했다. 그러나 우리는 왜 다수의 시의원들이 심의 결과를 번복하며 청주시를 엄호하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 이미 열린도서관뿐 아니라 문화제조창C의 구조적인 문제가 드러나고 있음에도 앞선 결정들을 번복할 수 없어 덮기에 급급한다면 시의회의 존재 이유가 없다.

이에 우리는 열린도서관과 관련하여 청주시와 청주시의회에 맞장토론을 제안한다. 시민들의 세금이 들어가는 공공도서관을 수익창출을 위한 집객효과로 포장하는 것이 과연 “혁신적인 콘텐츠”인가? 이 질문에 대해 찬성표를 던진 27명의 시의원과 청주시는 공개적인 토론의 장에서 답해야 할 것이다. <끝>


열린도서관 관련 맞장토론(안)
▨ 일시 : 10월 7일(월) 오후 2시
▨ 장소 : 충북·청주경실련 시민센터 1층(마주공간)
※ 구체적인 패널 구성은 추후 공지

블로그 이미지

경실련 충북경실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