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청주시는 청주테크노폴리스 3차 확장 개발을 전면 중지하고
유물보전 대책마련을 전면 재검토하라!


2014년 3월부터 2016년 2월까지 청주테크노폴리스 1차부지에서 발굴된 3~4세기경 백제 유물이 다량 출토되었다. 발굴된 유물은 구석기부터 조선시대까지 총 8,325점이 발굴되었으며 이중 원삼국에서 삼국시대의 유물이 6,294점이 출토되었다. 특히 2세기와, 4세기 마한에서 초기백제의 500여기가 넘는 집단거주지와 무덤. 생활시설인 철기공방의 출토는 청주의 역사를 새로 기술할 정도의 고고학적 자료로 평가 받고 있다. 그러나 청주테크노폴리스는 소규모 유물전시관에 집터 2기와 제철소 1기만을 옮겨 놓는 것으로 면피를 하려고 한다.

 

2017년 11월부터 올해 4월 30일까지 현재 발굴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2차 확대부지 내에서도 현재 1,000여점의 유물이 출토되었으며 관련 전문가의 의견에 의하면 한정된 지역에 다량의 유물이 이렇게 많이 나온 예는 없었으며 문화재적 가치 또한 매우 높다고 한다. 앞으로 발굴할 3차부지에서도 상당한 양의 유물이 출토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 2014년 시·발굴조사 시작 전에 진행된 지표조사에서  구석기에서 조선시대까지의 유물산포지가 확인되어 산업조성부지로는 부적절하다는 의견과 만약 사업부지를 조성할 경우 제척지역의 유적문화재 보존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검토와 논의가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있었다.

 

그럼에도 청주시는 사업주체인 (주)청주테크노폴리스 자산관리의 20%지분을 소유하고 각종 인허가를 대행했으며 첨단산업업체 유치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였다. 실제 1차부지에서 다량의 유물이 출토되었지만 제대로 시민에게 그 가치를 알리지 않고 쉬쉬하며 개발을 서둘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히 (주)청주테크노폴리스 자산관리 설립 이후 지금까지 대표이사직을 맡은 사람 중 60%가 청주시 퇴직 공무원 출신이다. 퇴직 공무원의 재취업과정에 법적하자는 없다고 하지만 도덕적 책임마저 없다고는 할 수 없다.

 

특히 (주)청주테크노폴리스 부지개발로 1차부지 원주민 170가구, 2차부지 원주민 3가구가 이주했으며 3차부지 원주민 50여 가구의 토지수용이 예상되고 있다. 1차부지의 평균수용 단가는 평당 35만 원 선이며, 2차부지 또한 60~70만원 수준으로 대다수 원주민은 자금이 없어 이주자 택지에 들어가지 못하고, 옮겨갈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그런데 개발정보를 미리 알고 들어온 투기세력들은 큰 이익을 보았다는 말이 횡행하고 있다. 강제수용으로 원주민은 쫓겨 가고, 개발세력만만 이익을 보는 산단 조성은 누구를 위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에 충북시민단체연대회의는 청주시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충북개발공사가 개발한 오송지역에서도 3·4세기 백제 유물이 8,000여점이 출토되었으며, 신봉동 유적 2,000여점, 봉명동 유적 3,000여점, 이번 송절동 1·2차 발굴과정에서 10,000점 가까운 초기백제 유물이 출토되었다. 청주시는 청주의 고대사를 새롭게 쓸 수 있는 백제의 유물 보전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

 

1.개발과 보존이 상충될 때 이를 조정할 시당국이 오히려 기업과 투기세력의 입장을 대변하고, 시민이 알권리를 차단하며 무엇보다 개발주체가 누구인지조차 불분명한 떠넘기기식 행태는 국민으로부터 부여받는 권한을 남용하는 것이다. 청주시는 이제라도 산단 부지 분양과 관련한 모든 의혹을 밝혀라!

 

1. 사람이 살지 않는 집을 지어놓고 개발보상금을 노리고 일부 투기세력에 대한 근절 방안과 주민설명회조차 제대로 하지 않고 추진되는 3차 부지확장 지역에 대해 공청회를 개최해 전 과정을 시민에게 공개하라!

 

청주시는 청주의 고대사, 나아가 한국사의 2~4세기 역사 공백을 메울 수 있는 최고의 문화자산을 예측 불가능한 개발이익과 바꾸려는가? 이제라도 청주시는 역사문화의 도시라는 이름에 걸맞게 개발 중심에서 벗어나 역사와 문화의 도시로 거듭나길 촉구한다.

 

2019년 2월 27일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블로그 이미지

경실련 충북경실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