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118_충북지역_유권자에게_드리는_투표참여_호소문.hwp

 

한 분도 빠짐없이 투표에 참여하여
신성한 국민주권을 반드시 행사해 주시길 호소합니다!

- 경제민주화·균형발전·지방분권을 실현할 후보를 선택해야 -

 

존경하는 충북지역 유권자 여러분!
이번 대선의 최대 화두는 국민들의 요구에 의해 표출된 ‘경제민주화와 정치개혁’이었습니다. 정치권은 국민들의 요구에 부응해 서로 경쟁하듯이 경제민주화와 정치개혁을 약속했지만 선거가 막판으로 가면서 정책선거보다는 이전투구와 상호비방이 재현되어 실망을 금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경제민주화와 정치개혁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이자 대다수 서민들의 생존권과 미래가 걸려 있는 중차대한 문제입니다. 따라서 이명박 정권 5년 동안 일방적으로 추진해온 재벌·대기업 위주의 경제정책을 폐기하고 서민경제와 중소상인·중소기업·전통시장을 반드시 살려내어 경제민주화를 실현할 수 있는 후보가 꼭 당선되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 대선후보와 소속정당이 제시한 경제민주화 관련 정책공약내용을 꼼꼼히 따져보시고 경실련에서 운영하고 있는 정책선거도우미(http://vote.ccej.or.kr)를 적극 활용하여 올바른 후보를 선택해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전국의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지방분권 11대 정책의제’와 ‘충북발전 5대 대선의제’를 선정·발표하고 대선후보와 정당에 공약채택을 줄기차게 요구하였습니다. 이러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 지방분권 11대 정책의제를 차기정부에서 적극 추진할 것을 확약하는 “지방분권 정책실천 국민협약”에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는 대리서명으로,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는 직접서명을 하였습니다. 또한 충북발전 대선의제를 모두 채택하지 않아 아쉬움이 있지만 대부분 정책공약으로 채택하였습니다.

우리나라의 망국병인 수도권과밀집중 및 지역불균형의 문제는 하루속히 해결해야 할 국가적 과제이자 지방의 생존권과 미래가 걸려있는 만큼, 정권에 상관없이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합니다. 그럼에도 이명박 정권은 수도권규제를 사실상 철폐하고 세종시수정안을 밀어붙이는 등 국가균형발전정책을 훼손하고 수도권 위주의 성장개발정책으로 일관해 지방의 거센 저항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따라서 어느 후보가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에 대한 확고한 철학과 의지가 있는지를 꼼꼼히 공약을 살펴보고 현명하게 선택해 주시기 바랍니다.

국민 모두가 바라는 정치개혁과 새로운 정치는 저절로 이뤄지는 것이 아닙니다. 다수의 국민들이 정치에 관심을 가지고 적극 참여할 때만이 정치는 개혁되고 새로운 정치가 실현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어느 후보와 정당이 불법선거를 하지 않으면서 정치개혁과 부정부패척결을 위한 실현 가능한 정책공약을 제시하고 있는지 꼼꼼히 따져서 후보를 선택해 주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한 분도 빠짐없이 투표에 참여하여 신성한 국민주권을 반드시 행사해 주시길 유권자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합니다. 제18대 대통령을 선출하는 12월 19일이 경제민주화와 지방분권 및 균형발전을 이루는 새로운 이정표가 되기를 염원하면서 거듭 투표 참여를 호소합니다. 감사합니다.

 

2012년 12월 18일 
충북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

블로그 이미지

경실련 충북경실련

댓글을 달아 주세요